관련기사

 

관련기사 언론보도 되었던 대원사 관련 기사입니다.

HOME > 사찰소식 > 관련기사

호남 5대 종교 영성문화제 개최-현대불교

관리자이메일

호남 5대 종교 영성문화제 개최
아웃의 고통을 함께 풀어갈 것임을 강조

보성 대원사. 치유와 명상, 평화를 기원

   
보성 대원사에는 9월 8일 호남 5대 종교가 모여 영성문화제를 개최했다.



5대 종교 지도자들이 치유와 명상, 평화를 기원하는 문화재를 개최해 화제가 되고 있다.

 

호남지역 5대 종교(불교, 천주교, 기독교, 원불교, 천도교)는 지난 8일 보성 대원사(주지 정륜) 특설무대에서 ‘제1회 호남종교인 영성문화제’를 개최했다.

이날 모인 5대 종교 성직자들은 “자기 종교에는 확신을 갖고 이웃 종교에는 배움과 동지애를 느끼며, 이제까지는 사람들이 종교를 위해서 헌신하였지만 앞으로는 서로 다른 종교가 지혜와 힘을 모아 이웃의 고통과 세상의 문제를 풀어 가야할 때임을 아는 사람들이 서로 따뜻한 손을 잡았다”고 말하면 뜻을 같이 모았다.

이날 공연은 이웃 종교의 다양한 문화를 엿볼 수 있는 기회로 5개 종교단체의 2개 팀들이 각 공연을 펼쳤다.

제1부 영성문화마당의 첫 무대는 원불교 송지은 교무의 사회 천도교의 천명공연(일포 선도사외 3인)이 진행됐다.

지장도량인 대원사 대웅전 앞마당에서 진행된 천도교의 공연은 이색적 볼거리를 제공했다.

이어 개신교 단체의 시낭송(김희용 목사), 중창(고백교회 남성 중창단), 합창(수목회 목사들과 교우)는 수많은 사람들의 다양한 소리를 모아 하나의 음성을 만들어 내는 공연이었다.

세 번째 종교의 무대는 불교의 보살춤(청심행)이 나섰다. 오랜 기간 지역에서 불교의 독특한 춤을 선보인 무용가 청심행 보살은 이날 대승보살이 인간 속에 화현하는 모습을 형상화한 춤을 선사해 관중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이어 한국의 전통무예인 수벽치기가 선보였다.

원불교는 시낭송(은성의 교무), 독창(이응준 교무)을 천주교는 성가합창(천주교광주대교구 청년성경연수찬양부, 쌍촌동성당 세실리아 성가대)를 선보였다.

어울림 마당인 2부 행사는 윤영길 신부가 사회로 촛불제(각 종단 성직자), 대합창, 풍등띄우기 등 어울림의 마당이 진행됐다.

행사를 주최한 호남 영성문화 종교인모임은 대원사 묵방도담 모임에서 출발해 원불교 육관응 교무의 제안으로 치유와 명상, 평화를 기원하는 호남 5대종교 영성문화제를 준비했다.

5대 종교 모임은 자체 합의를 통해 1)종교모임 구성 2)영성음악회 개최 3)느리게, 작은 것으로 만족하기, 웃

으며 살기 3)영성문화제 개최 등을 합의해 실천해 나가가기로 했다.

 

출처: 현대불교 양행선 광주전남지사장  |  mybuda@hanmail.net

링크:http://www.hyunbu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77014

< 저작권자 © 현대불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