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공양.소리공양

 

글.소리공양 보기좋은 글공양과 아름다운 소리를 공양하세요!

HOME > 만남의 장 > 글.소리공양

고정관념

하얀연꽃

 

큰스님이 제자들을 모아놓고 말씀하셨다. “다들 모였느냐? 너희들이 얼마나 공부가 깊은지 알아보겠다. 어린 새끼 새 한 마리가 있었느니라. 그것을 데려다가 병에 넣어 길렀느니라. 그런데 이게 자라서 병 아가리로 꺼낼 수 없게 됐다. 그냥 놔두면 새가 더 커져서 죽게 될 것이고 병도 깰 수 없느니라. 자, 말해 보거라. 새도 살리고 병도 깨지 말아야 하느니라. 너희들이 늦게 말하면 늦게 말할수록 새는 빨리 죽게 되느니, 빨리 말해 보거라.” 

제자 한 명이 말했다. 

“새를 죽이든지 병을 깨든지 둘 가운데 하나를 고르는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자 큰 스님 왈, “이놈! 누가 그런 뻔한 소리 듣자고 화두(話頭)를 꺼낸 줄 아느냐.”

그러자 다른 한 제자가 말했다. 

“새는 삶과 죽음을 뛰어넘어 피안의 세계로 날아갔습니다.”

큰스님 말씀, “제정신이 아니구나. 쯧쯧쯧.” 

그러자 또 한 제자, “병도 새도 삶도 죽음도 순간에 나서 찰나에 사라집니다.”

이에 큰스님, “네놈도 썩 사라지거라. 나무아미타불! 모르면 가만히나 있거라.”

또 한 명의 제자, “위상공간에서 유클리드 기하학이… 3차원 벡터가 한 점을 지나는….”

큰스님, “귀신 씻나락 까먹는 소리!” 

이에 한 제자, “새는 병 안에도 있지 않고, 병 밖에도 있지 않습니다.”

큰스님, “뜬구름 잡는 소리를 하고 자빠졌구나.” 

그러자 제자들이 이구동성으로 말했다. “큰스님, 저희들 머리로는 도저히 모르겠습니다. 도대체 답이 있기나 합니까?”  

“있지… 암… 있고 말고… 나무아미타불!” “무엇이옵니까?”

이에 큰스님 할 수 없다는 듯, “가위로 자르면 되느니라~!!! 그건 페트(PET)병이었느니라. 관세음보살….”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