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공양.소리공양

 

글.소리공양 보기좋은 글공양과 아름다운 소리를 공양하세요!

HOME > 만남의 장 > 글.소리공양

칭찬으로 내리는 벌

하얀연꽃

 

 

0105_1

남아프리카에 마을을 이루고 수렵과 채취로 생활하는
‘바벰바’라는 부족이 있습니다.

어느 날 바벰바족 마을 광장 중앙에
한 남자가 서 있고 마을 사람 전부가 그 남자 주변에
둥그렇게 모여 있었습니다.

그리고 마을 사람은 한 명씩 그 남자에 관한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내가 습지에서 넘어져서 다쳤을 때
나를 부축해 주었어요.”

“저 친구는 쾌활한 성격이어서 주변의 이야기를
언제나 잘 듣고 웃어줘요”

“좋은 화살을 만드는 요령을
나에게 가르쳐 주었어요.”

마을 사람들은 모두 남자의 장점이나 선행을
한 가지씩 꺼내 이야기하고 있었습니다.
며칠에 걸친 칭찬 릴레이가 끝나면
마을 사람들은 그 남자를 중심으로
잔치를 시작합니다.

그런데 이 남자는 범죄를 저지른 잘못을 했습니다.
하지만 마을 사람들은 잘못을 저질렀던 사람을
이 의식을 통해 새사람이 되었다고
인정해주고 축하해 줍니다.

그리고 범죄자는 진심으로 새사람이 되어
모든 이웃의 사랑에 보답하겠다는 눈물겨운
결심을 하게 됩니다.

실제로 바벰바 부족사회에서는 범죄 발생률이
극히 적어 이런 의식 자체가 매우 드문
일이라고 합니다.

많은 사람이 처벌의 강도를 높이는 것이
범죄를 예방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방법이라고
흔히 말하기도 합니다.

사실 전혀 틀린 말은 아닙니다.
하지만 죄에 대한 합당한 처벌과 함께
교화와 반성을 하게 하여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다시는 범죄를 저지르지 않도록 하는 것도
함께 병행되어야 할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죄는 취소될 수 없다. 다만 용서될 뿐이다.
– 스트라빈스키 –

 

 

다음검색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