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스님 글과영상

 

법정스님 글과영상삶은 소유물이 아니라 순간순간의 있음이다.

HOME > 만남의 장 > 법정스님 글과영상

너는 어디에~~~~

대원사이메일
너는 네 세상 어디에 있는가    


'너는 네 세상 어디에 있는가?
너에게 주어진 몇몇 해가 지나고 몇몇 날이 지났는데,
너는 네 세상 어디쯤에 와 있는가?'

마르틴 부버가 <인간의 길>에서 한 말이다.
이 글을 눈으로만 스치고 지나치지 말고
나직한 자신의 목소리로
또박또박 자신을 향해 소리내어 읽어 보라.
자기 자신에게 되묻는 이 물음을 통해
우리 각자 지나온 세월의 무게와 빛깔을 
얼마쯤은 가늠할 수 있을 것이다.

때때로 이런 물음으로 자신의 삶을 들여다보아야 한다.

지난 한 해를 어떻게 지나왔는지,
무슨 일을 하면서 어떻게 살았는지,
어떤 이웃을 만나 우리 마음을 얼마만큼 주고받았는지.

자식들에게 기울인 정성이 참으로 자식을 위한 것이었는지
혹은 내 자신을 위한 것이었는지도 살펴볼 수 있어야 한다.

안으로 살피는 일에 소홀하면
기계적인 무표정한 인간으로 굳어지기 쉽고,
동물적인 속성만 쌓여가면서
삶의 전체적인 리듬을 잃어버린다.

우리가 같은 생물이면서도 사람일 수 있는 것은 
자신의 삶을 스스로 되돌아보면서 
반성할 수 있는 그런 기능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다시 한 번 나직한 목소리로 물어보라.
'너는 네 세상 어디에 있는가?'

이와 같은 물음으로 인해 
우리는 저마다 마음속 깊은 곳에서 울려오는 
진정한 자신의 소리를 듣게 될 것이다.
그리고 삶의 가치와 무게를 어디에 두고 살아야 할 것인가도
함께 헤아리게 될 것이다.


법정 스님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