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스님 글과영상

 

법정스님 글과영상삶은 소유물이 아니라 순간순간의 있음이다.

HOME > 만남의 장 > 법정스님 글과영상

빈 마음

대원사이메일
        
        
        
        
        
        
        
        
        
        
        
        
        
        
        
        
        
         
        등잔에 기름을 가득 채웠더니 
        심지를 줄여도 
        자꾸만 불꽃이 올라와 펄럭거린다.
        가득 찬 것은 
        덜 찬 것만 못하다는 교훈을
        눈앞에서 배우고 있다.
        
        빈 마음, 
        그것을 無心이라고 한다.
        
        빈 마음이 곧 
        우리들의 본 마음이다.
        
        무엇인가 채워져 있으면 
        본 마음이 아니다.
        텅 비우고 있어야 거기 울림이 있다.
        울림이 있어야 
        삶이 신선하고 활기차다.   ...  법정 스님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