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스님 글과영상

 

법정스님 글과영상삶은 소유물이 아니라 순간순간의 있음이다.

HOME > 만남의 장 > 법정스님 글과영상

가슴 따뜻한 사람

대원사이메일
가슴이 따뜻한 사람  


누군가를 미워하고 저주하는 에너지는 
다시 내게로 큰 파장이 되어 돌아와 상처를 준다고 한다. 
반면에 선한 기운 역시 내게 복으로 돌아온다고 한다. 

법정스님의 말처럼 마음의 뿌리가 하나라면 그렇겠다.

삶의 질이란 도대체 무엇이겠는가. 
그것은 따뜻한 가슴에 있다. 
진정한 삶의 질을 누리려면 가슴이 따뜻해야 한다. 

세상을 살아가면서 가장 마음써야 할 것은 
만나는 이웃에게 좀더 친절해지는 것이다. 

내가 오늘 어떤 사람을 만났다면 
그 사람을 통해서 내 안의 따뜻한 가슴이 전해져야 한다. 
그래야 만나는 것이다.

따뜻한 가슴에서 우러나오는 친절이야말로 
모든 삶의 기초가 되어야 한다.   

우리가 보다 더 친절하고 사랑한다면 
우주는 그만큼 선한 기운으로 채워질 것이다. 

우주는 한정되어 있지 않다. 
우리가 마음의 문을 닫고 옹졸하게 산다면 
그만큼 비좁아지고 옹색해진다. 

마음을 활짝 열고 누군가에게 친절하고 사랑한다면 
그만큼 자기 자신이 선한 기운으로 활짝 열리게 되는 것이다.

누군가를 기쁘게 해주면 내 자신이 기뻐지고, 
누군가를 언짢게 하거나 괴롭히면 내 자신이 괴로워진다.

이것이 바로 마음의 메아리이다. 
마음의 뿌리는 하나이기 때문에 그렇다.

비온 뒤의 화창한 날씨만큼이나 
맑고 아름다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