템플이야기

 

템플이야기 나를 보게 하소서! 내가 나를 모르는 죄!

HOME > 템플스테이 > 템플이야기

사찰에서의 기본예절

관리자이메일

 

사찰예절

절은 부처님을 모시는 신성한 수행공간이므로 조용히 말하고 행동하도록 합니다.
복장은 너무 화려하거나 지나치게 노출되지 않도록 단정히 입고, 술 취한 상태에서는 도량 안으로 들어가서는 안되며, 도량 내에서 술이나 고기 등 음식을 먹고 담배를 피우지 않도록 합니다. 비록 연인과 함께 갔을 지라도 도량 내에서는 손을 잡거나 어깨동무를 하는 것과 같은 애정표현은 삼갑니다.

합장

두 손을 모아 마주하는 것은 마음을 모은다는 뜻이며,
나아가 나와 남이 둘이 아니라 하나의 진리로 합쳐진 한 생명이라는 뜻을 담고 있습니다.
경내에서는 스님이나 법우를 만났을 때 하는 인사법입니다

차수

손을 교차한다는 뜻으로 기도할 때, 평상시 법당이나 스님 앞에서 하는 자세로 겸손과 고요함을 지니는 자세입니다. 손에 힘을 주지 말고 자연스럽게 한 손으로 다른 한 손을 감싸 쥐고 단전에 가볍게 대는 자세입니다.

법당예절

법당을 출입할 때는 부처님 정면의 가운데 문으로 출입하지 아니하며, 양옆의 문으로 출입합니다. 
신발은 나올 때 신기 편리한 방향으로 가지런히 놓고 법당에 들어갑니다.

법당 안에서 주의할 일

항상 발 뒤꿈치를 소리가 나지 않게 걸어야 합니다. 다른 불자가 기도하거나 참선, 경을 읽고 있을 때는 가능한 한 그 앞으로 다니지 않도록 하며, 초나 향은 먼저 꽂힌 것이 있으면 그대로 두고 자신이 가져온 것은 불단 위에 놓습니다.

스님에 대한 예절

스님은 삼보의 하나로 중생들의 스승님을 의미하며 재가불자들이 받들고 존경하며 항상 가까이에서 가르침을 받을 수 있는 친근한 분이십니다. 그러므로 언제 어디서나 스님을 대할 때는 존경의 마음으로 합장 반배해야 합니다.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