템플이야기

 

템플이야기 나를 보게 하소서! 내가 나를 모르는 죄!

HOME > 템플스테이 > 템플이야기

내 몸을 텅빈 대나무로 생각한다.‥범종소리 명상

관리자이메일

대원사 황금범종에서 울리는 범종소리 명상입니다.ᆢ

범종소리는 범성.불음.일승원음이라고 부릅니다.하늘의 소리.모든 번뇌를 반야검으로 베어 내듯 헛된 미망과 무지의 잠에서 깨어나게 하는 소리가 범종의 울림입니다.

즉 부처님이 참나를 부르는 소리가 범종소리입니다.

범종소리 명상

1.종소리가 울리면 두손 모아 합장하고 제가 여기에 있습니다.ᆢ부처님.이렇게 대답합니다.

2.종소리의 여운 맥놀이에 의식을 집중합니다.

3.두손을 두귀에 대고 귓밥을 크게 합니다

4.내 몸을 빈 대나무로 생각하고 종소리의 진동이 대나무를 울린다고 생각합니다.

5.종소리의 진동이 내 온 몸의 세포를 정화하고 내 몸이 건강하고 청정해 진다고 생각합니다.

6.지옥의 마음을 정화하는 만트라.ᆢ

파지옥 진언.ᆢ

옴 가라지야 사바하.
옴 가라지야 사바하.
옴 가라지야 사바하

금종루 편액과 바깥 주련 두쪽은 청화 큰스님의 친필입니다.

백천의 일월광이요.
만억의 향수해로다.

안쪽의 주련은

미타낙루 일지화
대원본존 지장왕

아미타불의 눈물에서 피어난
한송이 꽃이여

신라왕자 지장왕 보살로 환생하셨도다

 

 

 

 

다음검색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