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님 설법

 

스님설법 내가 번뇌를 버리는 줄 알았다 그런데 번뇌가 나를 버린다.

HOME > 현장스님 > 설법

공작 깃털처럼 피어나는자귀나무이야기.ᆢ

관리자이메일

공작 깃털처럼 피어나는자귀나무이야기.ᆢ 
 
장미처럼 화려 하지는 않다 마는 
보는 둥 마는 둥 하지 마오.
가슴 두근 거리게 하는 매력은 있다오. 
 
꽃구름이 피어 나는  파란 하늘 아래  
연분홍 꽃을 피워 그대.
행복에 젖게 해 준다오. 
 
살다가 토닥 거릴때면 
꽃송이 피워 보내 드려 웃음꽃이 마르지 않게하고  토라져 돌아 누울 때면.
꽃향기 바람에 실어 보내  
마음마져 돌려 놓는 다오. 
 
밤 마다 꼭 껴안고  지새는 
내 잎 모양 마져 훔쳐보고 
시샘 이라도 하는 듯이 닮아 보련듯이 따라 해보는 그대 들에게도 꿈같은  행복  찿아준다오.ᆢ 
 
곽종철의 자귀나무 시 한편이다. 
 
시골 에서는 짜구대 나무라 부르지요.소가 나무잎을 좋아 해서 짜구 나도록 먹는다고 해서 짜구대 나무 라고 한다는 시골 할매의 말씀도 재미있고 자는데 귀신 이라고 자귀나무라고 불린다는 말도 있다. 
 
자귀의 본 뜻은 두견새를 자규새 라고 한다.봄밤에 두견새의 밤새 울어 대는 서러운 한번 울음마다 피 한방울이 맺히는데 자규새의 한 맺힌 피 한방울이 꽃으로 피어나면 진달래꽃이 되고  나무로 피어나면 자귀나무 꽃이 된다고 한다. 
 
대원사 연지문을 지나면 숲의 터널을 만들어서 꽃비를 내려주는 꽃이 자귀나무이다.아카시아 잎새 같은 파란 꽃잎 위에 공작새 깃털을 닮은 분홍색꽃은 환상적인분위기를 연출한다.사랑의신 크리슈나는 공작을 타고 아름다운 피리소리로 사랑을 꽃피어간다. 
 
공작은 독사를먹고살기 때문에 부처님이 숲속에서 명상에 들때는 공작이 독사의 접근을 막았다고 한다.공작은 독사를 잡아먹고소화시켜 아름다운 깃털과 사랑스런 목소리를 만들어낸다.자귀나무의 공작깃털 분홍꽃은 사랑을 이루고자 하면 귀로 들어오는 나쁜소리를 소화시켜 부드럽고 사랑스런 대화를 나눌수 있어야 한다. 
 
일본에서는자귀나무를  잠자는 나무.네무누끼라고부른다.해가지면 나무잎이 서로 껴안고 밤을 지새기 때문에  합환목.야합목으로도 불린다.결혼 기념으로 뜰앞에 자귀나무를 심으면 평생 잉꼬부부로 지낼수 있다고 한다. 
 
부부 사이가 좋지 못할 때는 자귀나무 꽃잎을 베개 속에 넣고 자면 없던 금슬도 살아 난다고 했다.여자의 속주머니에 자귀 꽃잎을 넣어 가지고 다니면 바람난 남편이 돌아오고 짝사랑 하는사람에게 자귀꽃을 선물하여 냉큼 받으면 사랑이 이뤄 진다고 하였다. 
 
여름이 짙어갈 때 야자수 같은 시원한 그늘을 드리워 주는 자귀나무 아래  고요히앉아서 내 안의 맺힌 상처를 정화하고 내가 남에게 주었던 아픔을 참회하는 시간을 가져보자.ᆢ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