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갤러리

 

포토갤러리 아름다운 도량의 모습을 담아주세요!

HOME > 사찰소식 > 포토갤러리

[사찰풍경] 신라 청년 김교각은 중국으로 건너가서 어떻게 지장왕 보살이 되었나?

관리자이메일

신라 청년 김교각은 중국으로 건너가서 어떻게 지장왕 보살이 되었나?

 

 

대원사 김지장전 벽화로 보는 김지장스님 일대기이다.

 

대원사에서는 사천왕루 2층에 김지장 성보박물관을 건립하여 오픈하였다.

 

사진 1번 신라왕가에 탄생하다.

 

석가세존 열반 1500년 되는 서기 696년 신라왕가에 한아이가 태어났으니 그의 부친은 성덕왕이고 모친은 성정왕후이다.아이의 이름은 교각이며 학명은 수충이라 하였다.

 

사진 2번 출가하여 지장이란 법호를 받다.

 

김수충은 당나라에 유학하여 학문과 무예를 익히고 고승대덕을 찾아 불교의 깊은 뜻을 깨달았다.고국에 돌아온 교각은 신라왕실의 다툼을 보고 24세 되던해 불법으로 중생을 구제하고자 출가하셨다.

 

사진 3번 배를 타고 다시 중국에 가다.

 

김지장은 당나라로 가면서 선청이란 삽살개와 황립도라는 금지차 종자를 가져갔다.그리고 신라송이라는 잣열매와 조씨앗등 다섯가지 생물자원을 중국 구화산에 전하였다.

 

사진 4번 중국 사대불산 구화산에 머물다.

 

절강성 항주에 도착하여 만불사에서 선정에 들었다.김지장은 선정에서 본 구화산의 수려한 풍광을 보고 안휘성 구화산에 이르게 되었다.

 

사진 5번 민양화가 구화산을 시주하다.

 

김지장은 모든 이웃들을 복되게 할 절을 짓고자 하니 가사를 덮을 땅을 시주해 달라고 하였다.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