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열린마음 아름다운 도량의 게시판 입니다.

HOME > 사찰소식 > 자유게시판

kiss and say good-by

관음손












    Manhattans

    This has got to be the saddest day of my life.
    I called you here today for a bit of bad news.
    I wouldn''t be able to see you anymore
    because of my obligation,
    and the ties that you have.
    We''ve been meeting here everyday,
    And since this is our last day together.
    I wanna hold you just on e more time.
    When you turn and walk away, Don''t look back.
    I wanna remember you just like this.
    Let''s just kiss and say good-bye.

    I had to meet you here today,
    There''s just so many things to say.
    Please don''t stop me till I''m through,
    This is something I hate to do.
    We''ve been meeting here so long.
    I guess what we''ve done was wrong.
    Please, darling don''t you cry,
    Let''s just kiss and say good-bye.

    Many months have passed us by.
    I''m gonna miss you, I can''t lie.
    I''ve got ties and so do you.
    I just think this is the thing to do.
    It''s gonna hurt me, I can''t lie.
    Maybe you''ll meet, you''ll meet another guy.
    Understand me,
    Won''t you try, try, try, try, try, try, try?
    Let''s just kiss and say good-bye.

    Maybe you''ll find, you''ll find another guy.
    Let''s kiss and say good-bye, pretty baby.
    Please, don''t you cry.
    Understand me, won''t you try?
    Let''s just kiss and say good-bye.



    키스하고 안녕이라 말해주세요

    맨해탄

    오늘은 아마 내 인생에 가장 슬픈 날이 될거에요.
    오늘, 조금 나쁜 소식을 전하려 그대를 불렀어요.
    나 이제 당신을 더 이상 만나지 않으려고 해요.
    나를 구속하는 것들,
    그리고 당신이 가지고 있는 또 다른 구속 때문에요.
    우리 매일 매일 여기서 만났었죠.
    오늘이 여기서 만나는 우리의 마지막 날이니까,
    나 그냥 그대를 한번만 더 안아보고 싶어요.
    당신이 뒤돌아 걸어갈때면, 뒤돌아보지는 마세요.
    나 그냥 당신의 이 모습을 그대로를 기억할래요.
    그냥 키스하고 안녕이라 말했으면 해요.

    나 당신에게 할말이 너무나 많아
    오늘 꼭 당신을 만났어야 했어요.
    나 정말 이런 말 하기 싫지만요,
    내가 말을 끝낼때까지 잠시 기다려주세요.
    우리 참 오랫동안 만나왔죠.
    그동안 우리가 해왔던건..잘못된 것이 아니었나 싶어요.
    제발, 울지는 말아주세요.
    그냥, 키스하고 안녕이라 말했으면 해요.

    우리들 사이로 많은 시간이 지났죠.
    나 당신을 계속 그리워할 꺼에요. 부인하진 않겠어요.
    우린 그저 서로에게 짐이 될 뿐이에요.
    그래서..나 이렇게 해야만 할 것 같은 생각이 들어요.
    나도 힘들겠죠. 부인하진 않겠어요.
    아마, 당신 다른 사람을 만나게 되겠죠.
    이해해주세요.
    절 이해하도록 노력해주세요..
    그냥, 키스하고.. 안녕이라 말해요.

    아마, 당신, 다른 사람을 만나게 될꺼에요.
    그냥 이렇게 키스하고 안녕이라 말해요.
    울지는 말아주세요. 제발.
    절 이해하시죠? 아니, 이해하도록 노력이라도 해주세요.
    그냥.. 키스하고... 안녕이라 말해요.

창 밖에 비가 내리는 날

창 밖을 바라보며 상념에 잠겨있는 사람은

첫사랑을 생각 하고있는 사람 이라고

하던 말이 생각이 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