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과 나무이야기

 

꽃과 나무이야기아름다운 꽃과 나무의 이야기

HOME > 만남의 장 > 꽃과나무이야기

한민족의꽃무궁화의유래

대원
한민족의 꽃 무궁화의 유래

무궁화는 단군조선이 세워지기 이전인 신시배달시대의 나라꽃인 환화(桓花)로 나타나 오늘날까지 수천여년 동안을 배달겨레와 동고동락을 하며 자연스럽게 겨레의 꽃으로 자리잡게 되었다.

먼저 우리나라에 대한 한자 명칭을 국내외의 옛 문헌을 통하여 수집한 권상로(權相老 1879~1965)의 한국지명연혁고(韓國地名沿革考) "국명의 이칭(異稱)"에 의하면 그 수가 무려 194가지나 된다고 한다. 이들을 크게 구분해보면 근방(槿邦), 근역(槿域), 근화향(槿花鄕), 근원(槿原) 등의 명칭은 무궁화를 뜻하는 근(槿)자가 들어있어 우리니라가 무궁화의 나라임을 의미하고, 단국(檀國), 단기지방(檀箕之邦), 신단(神檀), 진단(震檀), 단방(檀邦) 등은 단군과 관계되는 명칭이며, 대동(大東), 동구(東區), 동방(東邦), 일역(日域), 일방(日邦) 일출허(日出墟) 등의 명칭은 동방의 해뜨는 나라의 의미로 가장 종류가 많았고, 군자지국(君子之國), 예의지국(禮義之國), 신선의 나라 등의 명칭은 예의바른 도덕적인 국가임을 뜻하고 있다. 이렇게 나라를 뜻하는 명칭에 무궁화를 붙여 쓴 것은 곧 우리민족이 무궁화를 민족혼을 상징하는 겨레꽃으로 나타낸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역사적으로 문헌상의 기록 또는 관련된 사건 등을 중심으로 살펴보면, 신시시대에는 무궁화를 환화(桓花)라 하여 환국(桓國)의 꽃으로 불려졌으며, 단군조선시대에는 환화(桓花), 근수(槿樹), 훈화(薰花), 천지화(天指花)등의 다양한 명칭으로 나타내고 있었는데 天指花를 머리에 달고 다닌 그당시의 청소년을 천지화랑이라 하였고 이것이 신라시대의 화랑도로 계승되었다. 단기고사에 의하면 "제5대 단군 구울(丘乙) 16년에(기원전 2090년 즉 지금으로부터 4088년) 임금께서 고력산(古歷山)에 행차하여 제천단(祭天壇)을 쌓고 주변에 무궁화를 많이 심었다. "라고 기록되었으며 또한 단군세기(檀君世紀) 기록에도 정축년에 친히 장당경(藏唐京)에 행차하여 삼신단(三神壇)을 쌓고 환화(桓花)를 많이 심었다 하여 제5대 단군 구을(丘乙)에 대한 사실(史實)을 적고 있다.

한편 상고시대 동양의 역사. 지리. 민속. 종교 등을 총망라하여 기록한 도교의 경전인 산해경(山海經)은 하나라의 시조 禹임금(BC 2183-2175 : 단군조선시대)때 백익(伯益)이 저술하였는데 이 책의 제9권 海外東經에 보면 "군자의 나라가 북방에 있는데 그들은 의관을 갖추고 칼을 차며 짐승을 잡아먹고 두 마리의 큰 호랑이를 부린다. 그 나라 사람들은 사양하기를 좋아하고 다투지 않으며 그 땅에는 훈화초(무궁화)가 있는데 아침에 피고 저녁에 시든다"라고 기록되어 있으며, 신라시대의 최문창 후문집(崔文昌候文集)1권에 사불허북국거상표(謝不許北國居上表)라는 기록은 신라의 효공왕 원년(897년)에 최치원이 임금의 명을 받아 당나라의 광종에게 쓴 국서가운데 스스로 신라를 부르기를 근화향(무궁화 나라)이라 하였으며, 고려시대 고종때의 문장가로 유명한 이규보(1168-1241)의 문집인 동국이상국집(東國李相國集) 제 14권의 고율시(古律詩) 가운데 장노 문공과 동고자(東皐子) 박환고가 각기 근화(槿花)의 이름을 두고 논하는데 한사람은 "무궁화는 곧 무궁(無窮)의 뜻이니 꽃이 끝없이 피고짐을 뜻함"이라 하였고 또 한 사람은 "무궁은 곧 무궁(無宮)이니 옛날 어떤 임금이 이 꽃을 사랑하여 온 궁중이 무색해졌다는 것을 뜻함"이라 하였다. 이처럼 각자가 자기의 의견만을 고집하므로 끝내 결론에 이르지 못하였다. 그래서 백낙천(白樂天)의 시운을 취하여 각기 한편씩을 짓고 또 이규보에게도 화답하기를 권하였다라는 기록은 "무궁화(無窮花)"라는 명칭이 중국문헌 어디에도 찾아볼 수 없는 우리민족의 꽃임을 최초로 기록된 것임을 증명한다. 근세조선시대에는 세종 25년에 훈민정음이 창제되면서 "무궁화"라는 한글명칭이 처음으로 쓰이게 되었으며, 실학자들의 실학서적에 무궁화에 대한 많은 기록을 보이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세종때의 강희안(姜希顔)이 지은 양화소록(養花小錄)에 무궁화 애호가였던 안사형(安士亨)이 항의한 글을 보면 "목근(木槿)은 본디 우리나라에서 생산되는 화목인데 형은 그것을 화보에도 수록하지 않았고 또 화평(花評)에서도 논하지 않았으니 어찌하여 그리하였는지요? 우리나라에서는 단군께서 나라를 여실 때에 이미 목근화가 나왔기 때문에 중국사람들은 동방을 반드시 근역(槿域)이라고 말하였으니 근화는 예로부터 우리 민족의 꽃이다"라고 하였으며, 최세진은 사성통해(四聲通解)상권에서 "목근화를 민족의 상징이다"라고 하였고 기타 최세진의 훈몽자회 허준의 동의보감, 홍만선의 산림경제, 서유구의 임원경제지, 이익의 성호사설, 만물보, 등 여러 문헌상에 무궁화에 대한 기록이 있다. 또한 과거에서 장원으로 급제한 사람에게 내리는 어사화(御賜花), 신하가 임금에게 잔치상을 올릴 때 머리에 꽂았던 진찬화(進饌花)가 역시 무궁화인 것이다.

그리고 일제시대의 박해사건을 살펴보면, 동아일보는 1923년부터 10년에 걸쳐 '비 개인 아침에 새로 단장한 무궁화' "무궁화는 잘도 핀다.' '무궁화는 제철 만나' '날마다 새 꽃 피우는 무궁화' ' 철 지난 무궁화' 등 무궁화에 관련된 사진과 설명을 개재하여 무언의 은밀한 저항을 표시하였으며, 1930년 1월1일에는 "동아일보" 제호의 바탕을 한반도지도와 무궁화로 매운 도안을 사용하여 오다가 1938년에 무궁화의 도안이 검열에 걸려 1938년 2월9일부터는 삭제되었다가 1945년 광복후 환원되었으며, 1937년에는 조선 소년군 항건(項巾)에 새겨진 무궁화 화환이 문제가 되어 압수당하였고, 중앙학교의 교가에 "흰 뫼와 한 가람은 무궁화 복판" 이라는 구절이 있고 모표(帽標)도 무궁화 화환이 "中"자를 받치고 있던 것이 단속에 걸려 1938년 교가는 금지되고 모표(帽標)는 압수당하였다. 또한 무궁화사랑을 통해 민족사상의 보급에 앞장서 온 한서 남궁억은 1931년에 "무궁화 동산"이라는 노래를 들어 학생들에게 가르치고 무궁화를 보급하여 오던 중 1933년 11월 2일 시조사원(時兆社員)을 가칭한 홍천 경찰서의 신현규에게 무궁화가 우리나라 국화라는 설명과 함께 사쿠라(벚나무)는 활짝 피었다가 곧 지지만 무궁화는 면연(綿延)히 피어나는 것처럼 한국의 역사가 면연할 것이라고 역설한 것이 화근이 되어 70,000주에 이르는 무궁화 묘목이 불에 태워졌고, 선생은 붙잡혀가 옥고를 치루게 된 무궁화 동산사건(십자가당 사건)이 있었다. 그외 근화여학교의 교복사건, 오산학교의 무궁화동산, 대구사범의 무궁화 동산사건 등 많은 시련을 겪어 왔다. 이러한 시련속에서 무궁화는 우리겨레와 수천여년의 인연을 맺어왔지만 오늘날 대한민국에서 나라꽃으로 자리를 잡게 된 배경에 대하여는 공식적으로는 확실하게 정립되지 않은 가운데 "배재 80년사"에 나타난 기록인 1896년 11월 21일 완공된 독립문의 정초식에서 불렀던 애국가에 "무궁화 삼천리 화려강산---"을 시초로 하며, 1948년 8월 15일 정부수립과 동시에 애국가가 국가(國歌)로 채택되면서 자연스럽게 무궁화가 국화(國花)로 자리잡게 되었고, 따라서 국기봉, 나라문장(國章), 대통령 표장(標章) 등 국가 상징물과 국가 기관의 기(旗), 훈장, 상장, 각종 뺏지 등에 활용하게 됨으로서 모든 국민이 인정하는 명실공히 나라꽃으로 정해진 것이다.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 ... 2013-04-07 오후 2:43:00 덧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