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스님 글과영상

 

법정스님 글과영상삶은 소유물이 아니라 순간순간의 있음이다.

HOME > 만남의 장 > 법정스님 글과영상

법정스님 선묵집,시작할때 그 마음으로 ,출간

관리자이메일

현장 스님, '시작할 때 그 마음으로' 출간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법정 스님의 명동성당 강론 전문과 미발표 편지글 등을 모은 '시작할 때 그 마음으로'(책읽는섬)가 출간됐다.

법정 스님의 조카인 현장 스님이 엮은 이 책에는 법정 스님의 강론을 비롯해 학술회의 발제문, 스님이 애송한 선시(禪詩)와 지인들에게 보낸 편지 등이 담겼다.

법정 스님은 1998년 2월 24일 축성 100주년을 맞은 명동성당에서 강론을 펼친 바 있다. 약 두 달 전 길상사 낙성법회에 김수환 추기경이 찾아온 데 대한 답례였다.

스님은 이날 강론에서 물질주의에 함몰된 인간존재의 문제를 제기했다.

"주어진 가난은 극복해야 할 과제이지만 스스로 억제하면서 선택한 맑은 가난, 청빈은 아름다움이며 삶의 미덕입니다. 마음속의 온갖 욕망과 자기 자신에 대한 집착으로부터 자유롭게 되었을 때 사람은 비로소 전 우주와 하나가 될 수 있습니다."

"행복의 비결은 필요한 것을 얼마나 많이 가지고 있느냐가 아니라 내가 불필요한 것으로부터 얼마만큼 자유로운가에 달려 있다"는 것이 스님의 가르침이었다.

자세히

하지만 이날 강론 내용은 명동성당 측에서 녹취하지 않아 자칫 사라질 뻔했다. 다행히 현장에 있던 이해인 수녀가 따로 녹음한 CD를 보관한 덕분에 이 책에 담길 수 있었다.

이 책의 엮은이인 현장 스님이 이해인 수녀의 CD를 복제해 강론 내용 전체를 소개할 수 있었다고 출판사 측은 설명했다. 그동안 강론 내용 일부가 소개된 적은 있으나 전문이 공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생전 붓글씨를 즐겼던 법정 스님이 한 자 한 자 정성스레 써내러 간 편지를 읽는 것도 이 책의 묘미다.

"수녀님, 예수님이 당한 수난에 비한다면 오늘 우리들이 겪는 일은 조그만 모래알에 미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기에 옛 성인들은 오늘 우리들에게 큰 위로요 희망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분 안에서 위로와 희망을 누리실 줄 믿습니다."

법정 스님이 이해인 수녀에게 보낸 편지에는 이웃 종교에 대한 이해와 배려 그리고 존중의 마음이 듬뿍 묻어난다.

또 조카인 현장 스님이 출가하기 전 보낸 편지에서는 올바른 수행자가 되어 달라고 당부하는 스님의 엄격하면서도 따뜻한 마음이 묻어난다.

시대를 대표하는 선승이자 명수필가로서의 면모와 함께 소탈하면서도 인간적인 법정 스님을 만나볼 수 있다.

192쪽. 1만2천800원.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