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장 박물관

 

김지장 박물관 대원사의 성보박물관

HOME > 백제고찰 > 김지장 박물관

대원사 김지장전 벽화로 보는 <김지장스님 일대기>

관리자이메일

신라 청년 김교각은 어떻게 지장왕보살이 되었나?

 

     1 신라 왕가에 태어나다

 

 석가세존 열반 1500년 되는 서기 696년 신라 왕가에 한 아이가 태어났으니

그의 부친은 성덕대왕이고, 그의 모친은 성정왕후이다.

아이의 처음 이름은 교각僑覺이며 학명은 수충 守忠이라 하였다.

 

 

 

 

 

      2 출가하여 지장地藏이란 법호를 받다.

 

당나라에 유학하여 학문과 무예를 익히고, 고승대덕을 찾아 불법의

깊은 뜻을 깨달았다. 고국에 돌아온 교각은 산라왕실의 다툼을 보고

24세 되던 해 불법으로 중생을 구제하고자 서원하고 출가하였다.

 

 

 

 

     3 배를 타고 다시 중국에 가다

 

 

김지장은 당나라로 가면서 선청이란 삽살개와 황립도라는 볍씨,

금지차라는 차 종자, 신라송이라는 잣 열매, 조 씨앗 등 다섯 가지

생물자원을 중국 구화산에 전하였다. 

 

 

 

 

     4 중국 4대 명산 구화산에 머물다

 

 

절강성 항주에 도착하여 꿈 속에서 본 수려한 풍광을 지닌 명산을 찾아

안휘성의 구화산에 까지 이르게 되었다.

 

 

 

 

     5 민양화가 땅을 시주하다

 

모든 이웃을 복되게 할 절을 짓고자 하니, 가사 덮을 땅을 시주해 달라고

구화산의 주인 민양화에게 말하였다. 민양화가 승낙하자 지장스님이 가사를

벗어던지니 구화산 99개 봉우리를 모두 덮어 버렸다.

 

 

 

 

     6 산신이 샘을 선물하다

  

지장스님이 구화산의 동굴 속에서 수행에만 전념하니, 구화산의 산신이

그를 시험 하고자 예쁜 여인을 보내 유혹하였다. 그러나 반석 같은 지장의

신심에 산신이 감동하여 바위에 구멍을 뚫어 샘물이 솟구치게 하였다.

 

 

 

 

     7 49일간 독경삼매에 들다

 

구화산 천봉대에 오른 지장스님은 49일간 시간을 잊고, 정토삼부경을 독송하였다.

경을 읽던 바위 위에는 지장스님의 두 발자국이 뚜렷이 남아 있어 <고배경대>

라 불린다.

 

 

 

 

     8 제갈이 절을 세우다

 

청양현의 장자 제갈절이 구화산을 유람 왔다가 동굴 속의 지장스님이

침식을 잊고, 수행하는 모습에 감동 받아 시주를 모아 절을 지어 바쳤다.

구화산 최초의 가람 화성사가 완성되었다.

 

 

 

 

     9 동자를 보내며 시詩를 짓다.

 

지장스님은 호랑이에게 물려 죽게 된 동자를 구해주고, 제자로 삼았다.

그러나 산속의 적막감을 이기지 못한 동자가 속가로 돌아가니, 그를 보내며

시 한수를 남겼다. 그때의 시는 당시집唐詩集에 수록되어 있으며, 한국인

최초의 차시茶詩이다.

 

 

 

 

     10 99세에 열반에 들다

 

서기 794년 (음)7월 30일 지장스님은 99세를 맞이하여 대중들에게

유언 법문을 남기고 앉은 채 입적하였다. 그 때 산이 울리고 돌이 무너지고

화성사위 종이 아무리 쳐도 소리가 나지 않았다.

 

 

 

 

     11 육신보살이 되다

 

지장스님의 육신은 가부좌한 채 석함에 안치되었다.

삼년 후 석함을 열었더니 얼굴빛이 생전과 다름이 없었다.

대중들이 스님의 육신에 금분을 입히고 탑에 모셔 반드니

지금의 육신보전이다.

 

 

 

 

     12 김지장 삼존불과 육신보전

 

누구든지 김지장 삼존불을 참배하고 지장왕 보살의 이름을 부르고,

그의 서원을 나의 서원으로 실천하는 이는 업장을 소멸하고

세상을 밝게 비추리라. 마치 구름을 벗어난 달처럼...

"지옥이 텅 비기 전에는 결코 성불하지 않으리라"

                                                                          -김지장 스님의 서원문-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